acont <2021>

 logo / packages / graphics / photography 

acont(아꽁트)는 서울 연희동에 위치한 프랑스 디저트 전문점입니다. 코-프는 2021년 5월 아꽁트를 위한 브랜드 아이덴티티 프로젝트를 진행했습니다. 불어로 continue라는 뜻의 acont는 한 남성 파티쉐의 독창적인 디저트에 대한 고찰이 담겨있는 공간입니다. 우리는 그의 창의적인 시도를 담기위한 방식으로 프랑스 흑백영화에서 파생된 아이디어를 통해 브랜드 컨셉을 구상하였습니다. 프랑스 흑백영화의 그로테스크적 표현 방식과 시도적인 연출방식을 시작으로, 필름의 ‘reel’을 통해 acont에서 만나는 경험의 연속성에 중점을 두었습니다. 아콩트의 방문객은 공간에 들어서는 순간부터 패키지를 받고 나가는 순간까지 계속해서 하나의 ‘reel’안에 머뭅니다. 아콩트의 브랜드 아이덴티티는 연속성(reel)이라는 컨셉안에서 다양한 패키지와 로고 typeplay, 그래픽으로 보여지며 디저트가 놓여지는 박스 내부의 바닥에는 손과 사진을 이용해 직접적인 흑백 영화의 느낌을 보여줍니다.


ácont is a dessert cafe that specializes in making French desserts. It is located in Yeonhui-dong, Seoul. ácont, which means "to continue" in French, embraces a patissier's contemplations and values on making original desserts. Co-pe had worked on its branding in May 2021.

To match the patissier's inventiveness in desserts, Co-pe sought experimental ways to brand ácont. Its brand identity is shown through the idea of continuity in films, as motion is created via uninterrupted showing of each frame in a reel of film. Co-pe decided to present ácont and display its desserts using components of early 1900s French films: hazy images, monochromatic color scheme, and grotesque display of human parts.

From the moment customers enter and leave the café with a package, they remain within a reel. By having them interact with our logo typeplays and the take-away box decorated with an image of a hand, Co-pe aimed to create an indirect experience of being in a black-and-white French film for the ácont's customers.



Director @maudie_work
Photographer @kang_work
work with
Space design studio @yolllley

3, Donggyo-ro 51-gil, Mapo-gu
Seoul, Republic of Korea









Co-pe(perspective)